한국어

DB

mysql [MySQL] 인덱스 정리 및 팁

하서기 2017.11.06 10:28 조회 수 : 0

MySQL 인덱스에 관해 정리를 하였습니다. 
MySQL을 잘 알아서 정리를 한것이 아니라, 잘 알고 싶어서 정리한 것이라 오류가 있을수도 있습니다.

1. 인덱스란?

인덱스 == 정렬

인덱스는 결국 지정한 컬럼들을 기준으로 메모리 영역에 일종의 목차를 생성하는 것입니다. 
insert, update, delete (Command)의 성능을 희생하고 대신 select (Query)의 성능을 향상시킵니다. 
여기서 주의하실 것은 update, delete 행위가 느린것이지, update, delete를 하기 위해 해당 데이터를 조회하는것은 인덱스가 있으면 빠르게 조회가 됩니다. 
인덱스가 없는 컬럼을 조건으로 update, delete를 하게 되면 굉장히 느려 많은 양의 데이터를 삭제 해야하는 상황에선 인덱스로 지정된 컬럼을 기준으로 진행하는것을 추천드립니다.

인덱스 구조

(B-Tree 인덱스 구조)

  • 인덱스 탐색은 Root -> Branch -> Leaf -> 디스크 저장소 순으로 진행됩니다.

    • 예를 들어 Branch (페이지번호 2) 는 dept_no가 d001이면서 emp_no가 10017 ~ 10024까지인 Leaf의 부모로 있습니다.
    • 즉, dept_no=d001 and emp_no=10018로 조회하면 페이지 번호 4인 Leaf를 찾아 데이터파일의 주소를 불러와 반환하는 과정을 하게 됩니다.
  • 인덱스의 두번째 컬럼은 첫 번째 컬럼에 의존해서 정렬되어 있습니다.

    • 즉, 두번째 컬럼의 정렬은 첫번째 컬럼이 똑같은 열에서만 의미가 있습니다.
    • 만약 3번째, 4번째 인덱스 컬럼도 있다면 두번째 컬럼과 마찬가지로 3번째 컬럼은 2번째 컬럼에 의존하고, 4번째 컬럼은 3번째 컬럼에 의존하는 관계가 됩니다.
  • 디스크에서 읽는 것은 메모리에서 읽는것보다 성능이 훨씬 떨어집니다.

    • 결국 인덱스 성능을 향상시킨다는 것은 디스크 저장소에 얼마나 덜 접근하게 만드느냐, 인덱스 Root에서 Leaf까지 오고가는 횟수를 얼마나 줄이느냐에 달려있습니다.
  • 인덱스의 갯수는 3~4개 정도가 적당합니다.

    • 너무 많은 인덱스는 새로운 Row를 등록할때마다 인덱스를 추가해야하고, 수정/삭제시마다 인덱스 수정이 필요하여 성능상 이슈가 있습니다.
    • 인덱스 역시 공간을 차지합니다. 많은 인덱스들은 그만큼 많은 공간을 차지합니다.
    • 특히 많은 인덱스들로 인해 옵티마이저가 잘못된 인덱스를 선택할 확률이 높습니다.

2. 인덱스 키 값의 크기

InnoDB (MySQL)은 디스크에 데이터를 저장하는 가장 기본 단위를 페이지라고 하며, 인덱스 역시 페이지 단위로 관리 됩니다. 
(B-Tree 인덱스 구조에서 Root, Branch, Leaf 참고)

페이지는 16KB 로 크기가 고정되어 있습니다.

만약 본인이 설정한 인덱스 키의 크기가 16 Byte 라고 하고, 자식노드(Branch, Leaf)의 주소(위 인덱스 구조 그림 참고)가 담긴 크기가 12 Byte 정도로 잡으면, 16*1024 / (16+12) = 585로 인해 하나의 페이지에는 585개가 저장될 수 있습니다. 
여기서 인덱스 키가 32 Byte로 커지면 어떻게 될까요? 
16*1024 / (32+12) = 372로 되어 372개만 한 페이지에 저장할 수 있게 됩니다.

조회 결과로 500개의 row를 읽을때 16byte일때는 1개의 페이지에서 다 조회가 되지만, 32byte일때는 2개의 페이지를 읽어야 하므로 이는 성능 저하가 발행하게 됩니다.

인덱스의 키는 길면 길수록 성능상 이슈가 있습니다.

 

3. 인덱스 컬럼 기준

먼저 말씀드릴 것은 1개의 컬럼만 인덱스를 걸어야 한다면, 해당 컬럼은 카디널리티(Cardinality)가 가장 높은 것을 잡아야 한다는 점입니다.

카디널리티(Cardinality)란 해당 컬럼의 중복된 수치를 나타냅니다. 
예를 들어 성별, 학년 등은 카디널리티가 낮다고 얘기합니다. 
반대로 주민등록번호, 계좌번호 등은 카디널리티가 높다고 얘기합니다.

인덱스로 최대한 효율을 뽑아내려면, 해당 인덱스로 많은 부분을 걸러내야 하기 때문입니다. 
만약 성별을 인덱스로 잡는다면, 남/녀 중 하나를 선택하기 때문에 인덱스를 통해 50%밖에 걸러내지 못합니다. 
하지만 주민등록번호나 계좌번호 같은 경우엔 인덱스를 통해 데이터의 대부분을 걸러내기 때문에 빠르게 검색이 가능합니다.

3-1. 여러 컬럼으로 인덱스 구성시 기준

자 그럼 여기서 궁금한 것이 있습니다. 
여러 컬럼으로 인덱스를 잡는다면 어떤 순서로 인덱스를 구성해야 할까요? 
카디널리티가 낮은->높은순으로 구성하는게 좋을까요? 
카디널리티가 높은->낮은순으로 구성하는게 좋을까요? 
실제 실험을 통해 확인해보겠습니다.

테스트 환경은 AWS EC2 Ubuntu 16.04를 사용했습니다. 
최대한 극적인 비교를 위해 메모리는 1G, 디스크는 마그네틱(SSD X)을 사용했습니다.

테이블 형태는 아래와 같습니다.

CREATE TABLE `salaries` (
  `id` bigint(20) unsigned NOT NULL AUTO_INCREMENT,
  `emp_no` int(11) NOT NULL,
  `salary` int(11) NOT NULL,
  `from_date` date NOT NULL,
  `to_date` date NOT NULL,
  `is_bonus` tinyint(1) unsigned zerofill DEFAULT NULL,
  `group_no` varchar(255) DEFAULT NULL,
  PRIMARY KEY (`id`)
) ENGINE=InnoDB DEFAULT CHARSET=utf8;

전체 Row는 약 1700만건으로 생성했습니다. 
각 컬럼의 카디널리티는 다음과 같습니다.

salaries_카디널리티

자 그럼 인덱스를 2가지 형태로 생성해보겠습니다.

CREATE INDEX IDX_SALARIES_INCREASE ON salaries 
(is_bonus, from_date, group_no);

CREATE INDEX IDX_SALARIES_DECREASE ON salaries 
(group_no, from_date, is_bonus);

첫번째 인덱스는 is_bonus, from_date, group_no순으로 카디널리티가 낮은순에서 높은순 (중복도가 높은 순에서 낮은순으로) 으로, 
두번째 인덱스는 group_no, from_date, is_bonus순으로 카디널리티가 높은순에서 낮은순 (중복도가 낮은 순에서 높은순으로) 으로 생성했습니다.

사용한 쿼리는 다음과 같습니다.

select SQL_NO_CACHE * 
from salaries 
use index (IDX_SALARIES_INCREASE)
where from_date = '1998-03-30' 
and group_no in ('abcdefghijklmn10494','abcdefghijklmn3968', 'abcdefghijklmn11322', 'abcdefghijklmn13902', 'abcdefghijklmn100', 'abcdefghijklmn10406') 
and is_bonus = true;

select SQL_NO_CACHE * 
from salaries 
use index (IDX_SALARIES_DECREASE)
where from_date = '1998-03-30' 
and group_no in ('abcdefghijklmn10494','abcdefghijklmn3968', 'abcdefghijklmn11322', 'abcdefghijklmn13902', 'abcdefghijklmn100', 'abcdefghijklmn10406') 
and is_bonus = true;

옵티마이저가 인덱스를 자동 선택해버리니 Index Hint (use index (IDX_SALARIES_INCREASE)) 로 강제로 인덱스를 사용하도록 하였습니다.

이 인덱스 2개를 총 10회로 테스트하였습니다. 
결과가 어떻게 될까요?

  IDX_SALARIES_INCREASE IDX_SALARIES_DECREASE
1 110ms 46.9ms
2 89.5ms 24.6ms
3 95.4ms 38.1ms
4 85.6ms 29.3ms
5 83.6ms 29.3ms
6 85.2ms 38.2ms
7 59.4ms 26.1ms
8 64.2ms 29.4ms
9 93.7ms 25.7ms
10 102ms 35.4ms
평균 86.86ms 32.3ms

월등한 차이가 나진 않지만 10회만으로 비교는 가능한것 같습니다. 
즉, 여러 컬럼으로 인덱스를 잡는다면 카디널리티가 높은순에서 낮은순으로 (group_no, from_date, is_bonus) 구성하는게 더 성능이 뛰어납니다.

정확한 성능비교를 위해서는 MySQL 캐시 이외에 OS 캐시도 비워야만 했습니다. 
그래서 쿼리의 조건 (group_no in ()) 에 포함되는 값들을 하나씩 추가하면서 쿼리가 캐시 안되게 하여 비교하였습니다.

3-2. 여러 컬럼으로 인덱스시 조건 누락

꼭 인덱스의 컬럼을 모두 사용해야만 인덱스가 사용되는 것은 아닙니다. 
그렇다면 인덱스 컬럼중 어떤 것들은 누락되어도 되고, 누락되면 안되는 것은 어떤 것일까요?

예를 들어 아래와 같이 인덱스가 잡혀있습니다.

인덱스: group_no, from_date, is_bonus

여기서 중간에 있는 from_date를 제외한 조회 쿼리와 가장 앞에 있는 group_no를 제외한 조회 쿼리를 사용해보겠습니다.

첫번째 조회쿼리의 실행계획을 보면

조회순서1

이렇게 정상적으로 인덱스를 사용했음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filtered가 10% 인만큼 효율적으로 사용하지는 못했지만, 인덱스를 태울 수 있는 쿼리입니다.

그럼 두번째 조회쿼리의 실행계획은 어떻게 될까요?

조회순서2

전혀 인덱스를 사용하지 못했음을 확인할수 있습니다.

조회 쿼리 사용시 인덱스를 태우려면 최소한 첫번째 인덱스 조건은 조회조건에 포함되어야만 합니다. 
첫번째 인덱스 컬럼이 조회 쿼리에 없으면 인덱스를 타지 않는다는 점을 기억하시면 됩니다.

4. 인덱스 조회시 주의 사항

  • betweenlike<> 등 범위 조건은 해당 컬럼은 인덱스를 타지만, 그 뒤 인덱스 컬럼들은 인덱스가 사용되지 않습니다.

    • 즉, group_no, from_date, is_bonus으로 인덱스가 잡혀있는데 조회 쿼리를 where group_no=XX and is_bonus=YY and from_date > ZZ등으로 잡으면 is_bonus는 인덱스가 사용되지 않습니다.
    • 범위조건으로 사용하면 안된다고 기억하시면 좀 더 쉽습니다.
  • 반대로 =in 은 다음 컬럼도 인덱스를 사용합니다.

    • in은 결국 =를 여러번 실행시킨 것이기 때문입니다.
    • 단, in은 인자값으로 상수가 포함되면 문제 없지만, 서브쿼리를 넣게되면 성능상 이슈가 발생합니다.
    • in의 인자로 서브쿼리가 들어가면 서브쿼리의 외부가 먼저 실행되고, in 은 체크조건으로 실행되기 때문입니다.
  • AND연산자는 각 조건들이 읽어와야할 ROW수를 줄이는 역할을 하지만, or 연산자는 비교해야할 ROW가 더 늘어나기 때문에 풀 테이블 스캔이 발생할 확률이 높습니다.

    • WHERE 에서 OR을 사용할때는 주의가 필요합니다.
  • 인덱스로 사용된 컬럼값 그대로 사용해야만 인덱스가 사용됩니다.

    • 인덱스는 가공된 데이터를 저장하고 있지 않습니다.
    • where salary * 10 > 150000;는 인덱스를 못타지만, where salary > 150000 / 10; 은 인덱스를 사용합니다.
    • 컬럼이 문자열인데 숫자로 조회하면 타입이 달라 인덱스가 사용되지 않습니다. 정확한 타입을 사용해야만 합니다.
  • null을 비교값으로 사용한 경우엔 인덱스를 타지 않습니다.

5. 인덱스 컬럼 순서와 조회 컬럼 순서

최근엔 이전과 같이 꼭 인덱스 순서와 조회 순서를 지킬 필요는 없습니다
인덱스 컬럼들이 조회조건에 포함되어 있는지가 중요합니다.

조회컬럼과인덱스순서

(3-1 실험과 동일한 인덱스에 조회 순서만 변경해서 실행한 결과)

보시는것처럼 조회 컬럼의 순서는 인덱스에 큰 영향을 끼치지 못합니다. 
단, 옵티마이저가 조회 조건의 컬럼을 인덱스 컬럼 순서에 맞춰 재배열하는 과정이 추가되지만 거의 차이가 없긴 합니다. 
(그래도 이왕이면 맞추는게 조금이나마 낫겠죠?)

마무리

전 회사에서 근무할때는 아무래도 정적 컨텐츠를 보여주는 서비스가 위주다보니 서비스의 성능에 관한것은 모두다 캐시로 처리할 수 있었습니다. 
DB 조회와 관련해서 전혀 신경쓸일이 없었고, 캐시를 어떻게할것이며 페이지 로딩속도를 어떻게 개선할지만 항상 신경썼습니다. 
그러다 이직 후 실제 모든 Request를 캐시할수 없는 일을 하다보니 DB에 관해 진짜 공부할 필요성을 느꼈습니다.

지금 당장 가장 부족했던 MySQL의 인덱스 부분부터 공부를 시작하였고 실제 업무에 적용해보았습니다. 
앞으로 계속 관련해서 포스팅을 추가하겠습니다. (실행계획, 프로파일링 등등)

승돌님의 추천글로 읽게된 프로그래머 열정을 말하다 의 한 구절을 소개드리며 이번 포스팅을 마치겠습니다.

너무나 많은 사람이 어떤 분야에 전문가라는 의미가 다른 분야에 대해서는 잘 몰라도 되는 것으로 오해하고 있는것 같다. 
극단적인 예지만, 그렇다면 우리 어머니는 윈도우 전문가다. 
어머니는 리눅스나 맥 OS를 쓰지 않기 때문이다. 
... 
깊이가 얕은 전문가들은 전문가라는 말을 "한가지만 안다는 것에 대한 변명"으로 사용한다.

끝까지 읽어주셔서 고맙습니다.

참고



출처: http://jojoldu.tistory.com/243 [기억보단 기록을]